아이폰15프로 탕후루? 발열폰?(내구성,발열)

아이폰15 국내출시일을 앞두고 아이폰15프로의 발열 및 내구성 이슈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심지어 너무 잘깨져서 탕후루냐, 발열이 심해서 발열폰이냐 하는 말까지 나올 정도입니다. 오늘은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아이폰15프로의 내구성과 발열 문제에 대해서 간단히 정리해드릴테니 아이폰 구매를 앞두고 더이상 고민하지 않길 바랍니다.


티타늄은 잘 긁힌다?

티타늄 자체는 조금 무른 성격을 지닙니다. 하지만 다른 금속이랑 적절한 비율로 섞어서 ‘합금’을 만들면 철보다도 강한 성격으로 바뀌게 됩니다. 그래서 항공우주산업의 재료로 쓰이는 것이죠. 애플 이벤트에서 아이폰15 프로 시리즈에 티타늄 이야기가 나왔을 때 자세히 보면 ‘합금’을 사용했다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또한 내부 프레임은 알루미늄과 접합한 새로운 프레임이라고 말합니다. 확실히 전작과는 다른 내구도를 지닌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미 몇몇 유튜버가 실험을 통해 밝힌 것과 같이 철이나 스테인레스 소재의 커터칼, 사포, 열쇠, 동전으로 아이폰15 프로를 긁어도 흠집조차 나지 않습니다. 다만 시멘트바닥이나 돌바닥에서 힘을 주어 기기를 긁을 경우엔 약간의 흠집이 생깁니다. 이외에 손으로 힘을 주는 ‘휨 테스트’에도 이상이 없었습니다.

미디어에서는 4.5m나 6m에서 아이폰15프로를 돌바닥에 연속적으로 떨어트린 영상을 보여줍니다. 완전히 박살이 난 모습을 보여주어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그 정도 높이는 아파트 2층 이상의 높이이며 일부러 그 높이에서 던지지 않는 이상 내구도를 걱정할 일은 없습니다. 오히려 스마트폰을 생활속에서 가장 많이 떨구는 50cm나 1m 높이에서의 테스트가 필요합니다. 일부 유튜버들이 이 정도 높이에서 아이폰15 프로를 돌바닥에 떨어트리는 실험을 했는데 결과는 1m 정도에서 미세하게 흠집이 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내구성 이슈에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사지 말아야할 논란거리가 되지 않는 것이 분명합니다.


애플도 인정한 발열폰?

발열에 대한 문제도 많이 거론됩니다. 사실 미국 현지 시간 기준으로 9월 30일 애플은 공식적으로 발열 문제에 대해서 인정했습니다. 최신 iOS 17 소프트웨어의 버그와 타사 앱간에 충돌로 과부하가 걸리면서 초기 며칠 동안은 기기가 뜨거워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는 추후에 이뤄질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서 해결될 것이라고 합니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신기능 업데이트의 영향으로 기기가 일시적으로 발열되는 일은 모바일기기에서 흔히 있는 일입니다. 다만 이것이 지속적인 발열이 되어서 다른 작업을 사용하지 못할 정도라면 심각한 문제가 됩니다. 에디터는 현재 아이폰11도 사용중인데 2020년에 구입했습니다. 3년 가까이 쓰는 기간동안 아무 문제없이 사용했고 발열이 좀 느껴진 것은 최근 7월부터 입니다. 영상을 볼 때 카메라 밑 부분에 발열이 있으나 영상 자체를 시청하는 데에는 어떤 오류도 없었습니다. 오히려 고장이 좀 나줘서 새로운 아이폰을 구매할 때 에디터를 자유롭게 해줬으면… 하는 마음이 큽니다.

아이폰의 성능은 갈수록 나아지고 잦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각종 불편함과 오류들을 체계적으로 개선해나가는 모습이 보입니다. 이번 아이폰15프로 구매를 고민하는 분들은 내구성과 발열 이슈 때문에 구매를 포기할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일부 언론에서 조장하는 애플 뒷담화까기에 소진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아이폰15 사전예약, 출시일, 자급제 구매 가이드